2017.10.23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안산 세월호분향소 관리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경기 안산시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안에서 50대 장례지도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1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20분경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장례지도사 책임자 A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과 관리를 위탁받은 하청업체에 소속된 임시직원인 A씨는 지난 7월부터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이날 동료들은 퇴근 시간이 지났지만 A씨가 보이지 않아 찾아다니던 중 제단 영정사진 뒤편에서 목매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입고 있던 바지 주머니에서는 방명록 종이를 찢은 후 자필로 작성한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서 A씨는 "학생들을 끝까지 지켜주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미치도록 스트레스를 받아 죽고 싶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있을 만한 다른 메시지는 없었다"면서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A씨가 동료들에게 "관리자 능력이 부족하다"며 "자신 탓이다"라고 자책했었다는 증언에 따라 분향소 동료들을 상대로도 경위를 조사 중이다.


'물 트라우마' 시달리는 세월호 유가족에 '물놀이' 즐기라는 치유 센터'세월호 참사'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에게 '물놀이'를 즐기라고 제안한 '유가족 치유 프로그램'이 뭇매를 맞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