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사람들

군복무 중 투병 중인 어머니에 '간 이식' 해드린 '효자' 아들

인사이트대한민국 육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육군 현역 병사가 '간 경병'에 걸린 어머니를 위해 기꺼이 장기 일부를 떼 드렸다.


31일 대한민국 육군은 어머니의 투병 소식을 듣자 마자 '간 이식'을 결정한 제28사단 박늘 중사의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박늘 중사는 지난해 5월 어머니가 간 경변 말기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됐다.


평소 효심이 깊었던 그는 바로 자신의 간을 어머니에게 이식할 수 있는지 알아봤고 다행히 '간 이식'이 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대한민국 육군


그는 고된 부대 업무에 많이 지친 상태였지만, 수술 날짜가 잡힐 때가지 부대 업무와 어머니 병 간호를 병행했다.


그렇게 1년 2개월이 지났을까, 여러 고비 끝에 이달 초 수술 날짜가 잡혔고 그는 밝은 표정으로 수술실로 들어갔다.


다행히 박늘 중사의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현재 모자는 나란히 회복 중에 있다.


자신의 간을 이식해서 어머니가 건강해질 수만 있다면 백번, 천번이라고 하겠다는 듯 강한 의지를 보인 그의 진정한 효심에 많은 이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한편, 그는 부대원들의 도움 덕분에 '간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칠수 있었다며 전우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실제 그의 부대원들은 박늘 중사가 어머니를 간호를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했으며, 자발적으로 성금과 헌혈증을 모아 전달한 바 있다.


군 복무 2년간 모은 '1000만원' 모두 기부한 군인지난달 30일 전역한 한 육군 정훈장교가 군 복무를 하면서 모은 1천만원을 장병들에게 기부하고 전역했다.


'중환자 250명' 살릴 수 있는 헌혈증 기부한 군인들공군 제8전투비행단이 중환자 약 250명을 살릴 수 있는 양의 헌혈증을 병원에 기부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