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무개념 엄마들에 시달리던 국밥집 사장님이 내건 호소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일부 '무개념' 엄마들에게 시달리던 한 콩나물 국밥집 사장이 내건 호소문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콩나물 국밥집 공지사항'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게시물 속 사진에서 한 콩나물 국밥집 사장은 "양해 말씀드린다"며 '무료 애기밥'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사장이 '무료 애기밥' 제공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일명 '맘충' 때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장은 공지에서 "그간 2살 이하의 유아에게 선의로 제공했던 '무료 애기밥'을 유치원·초등학생에까지 요구하는 사례가 많다"면서 "부득이하게 '무료 애기밥' 제공을 중단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 국밥집처럼 아이들을 위해 선의로 '애기밥' 등을 무료로, 혹은 저렴하게 제공하던 식당이 오히려 피해를 보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애기밥 메뉴 때문에 속상하다'는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산 바 있다.


당시 글쓴이는 "매운 음식 전문점이라 애기밥 메뉴를 따로 만들었다"면서 "아이들이 먹을 거라 재료나 조리 과정에 더 신경을 써왔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가 전부 국내산 재료를 사용해 만든 '애기밥'의 가격은 2천원.


그런데 이 애기밥을 본 몇몇 엄마들이 이상한 반응을 보였다.


글쓴이는 "한 엄마가 '다른 데는 그냥 주거나 천원인데 왜 2천원이나 받냐'고 따지더라"라며 "또 '재료가 국산인 걸 어떻게 믿냐'는데 그럼 밖에서 뭘 믿고 식사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이런 사례에서 보듯 일부 엄마들의 개념 없는 행동은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떠오르며 끊임없이 '맘충' 논란을 빚고 있다.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비싸면 다 직접 해 먹여라", "거지 근성 진짜 꼴 보기 싫다", "선의를 악용하는 쓰레기들 때문에 다수가 피해를 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식당서 '맘충'짓 한 거냐 묻는 부부 질문에 누리꾼들이 보인 반응고깃집을 찾은 한 부부가 올린 사연에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