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 몰래 이혼녀와 상습 외도하는 남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Gettyimages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임신한 아내 몰래 이혼녀와 오랫동안 불륜 관계를 맺고 있는 남성이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4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불륜녀로 산다는 것'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자신을 33살 이혼녀라고 소개한 A씨는 한 살 연상인 34살 유부남과 지속적으로 바람을 피우고 있다고 고백했다.


A씨는 "이혼한 뒤 외로운 마음에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났는데 알고보니 유부남이었다"며 "만나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관계를 정리할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


스스로도 이런 불륜관계를 끝내고 다시는 만나지 말아야 하는데 마음처럼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Gettyimages


그런데 유부남은 이런 관계를 오래 지속하고 싶다고 말해 누리꾼들의 분노를 일으키게 했다.


이혼녀 A씨는 "남자친구는 지금의 아내와 헤어질 생각은 없다"고 전했다.


더욱 뻔뻔스러운 대목은 불륜 남녀의 어처구니 없는 태도에 있었다. 


최근 유부남의 아내가 임신을 한 사실도 알게 됐는데 A씨는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솔직히 그 여성이 부럽고 질투가 난다"고 막장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연은 공개된 이후 수많은 누리꾼들에게 질타를 받고 있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 행복한 가정을 파탄내는 '막장녀'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는 것.


한 누리꾼은 "언급할 가치도 없는 인간 말종의 행태다"며 "자신도 이혼을 해놓고 다른 사람의 가정을 망치려고 하는 것은 무슨 심보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