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 금지'…중국 관광객 60~70% 줄어든다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사진제공 = 제민일보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중국 정부가 사드(THAAD)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자국 여행사들에 한국 관광상품 판매를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중국 현지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이날 오후 늦게 베이징 일대 여행사들을 소집해 한국행 여행상품에 대해 전면적 판매 중단을 지시했다.


이 같은 한국행 관광상품 판매금지 조치는 이날 수도인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 전국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이에 중국인들은 한국행 단체관광뿐만 아니라 여행사를 통한 자유 여행도 불가능할 전망이다.


중국인 관광객의 60~70%가 여행사를 통해 한국에 입국한다는 것을 고려할 때 이번 조치로 인해 한국 관광업계가 초긴장 상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며 "아직은 추측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