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민석 "댓글알바 사실아냐…당당히 밝힌다" 강경 대응

인사이트Facebook 'tgseol'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사 강사 설민석이 '댓글 알바'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을 밝혔다. 설민석은 문제되는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설민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기 등의 혐의로 자신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당한 것과 관련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설민석은 "우선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허위 댓글을 달아 여론을 조장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힌다"며 "기사의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문제되는 행위를 한 적이 없음을 당당히 밝힌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20년이 넘게 학생들과 수업을 해왔다. 최근 감사하게도 사랑해주시는 분들의 성원 덕분에 방송에 인사를 드리게 되었고, '그러다보니 이런 일도 겪는구나'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려 했다"며 "하지만 도가 지나친 강용석 변호사의 형사고발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강경 대응할 뜻을 밝혔다.


앞서 사교육 정상화를 촉구하는 학부모 모임(사정모)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는 업무방해, 명예훼손, 표시·광고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 혐의로 설민석과 최진기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강용석 변호사는 "유명학원 강사 설민석과 최진기가 최근 3년간 수험생을 가장한 댓글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자신을 홍보하고 경쟁 인터넷 강사를 비난하는 댓글 수천 개를 달았다"고 주장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