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50대 직원 자동세차기에 머리 끼여 숨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주유소에서 일하던 50대 직원이 자동세차기에 끼여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봉덕동의 한 주유소 자동세차기에 직원 김모(53) 씨의 머리가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머리를 심하게 다친 김씨는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영남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경찰은 작동하던 자동세차기가 갑자기 멈추자 김씨가 점검을 위해 안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