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태블릿 PC 조작' 주장한 변희재 고소한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JTBC가 단독 입수해 보도한 최순실 씨 '태블릿 PC'와 관련해 조작설을 제기한 변희재 씨를 고소한다.


26일 JTBC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변희재 씨 등 미디어워치 임직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고소장은 이날 오후 접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변희재 씨 등 '미디어워치'는 인터넷 사이트를 비롯해 유튜브와 트위터 등에서 JTBC가 검찰에 제출한 최순실 씨 태블릿 PC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왔다.


JTBC 취재진이 컴퓨터에 청와대 기밀문서를 입력해 최순실 씨의 태블릿 PC인 것처럼 조작 보도했다는 '태블릿 PC 조작설'이 대표적이다.


또한 변 씨는 JTBC 취재진의 취재후기와 수상소감까지 왜곡해, 취재기자가 해당 태블릿 PC를 조작하고 이에 대한 거짓말을 해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JTBC는 "뉴스룸을 통해 변 씨의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각종 자료와 증언을 보도했고, 특검에서도 해당 태블릿 PC가 최 씨가 사용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변 씨는 JTBC가 태블릿 PC 입수와 관련한 거짓말로 국민을 속연다는 취지의 글과 발언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고 고소 경위를 밝혔다.


또한 JTBC는 "추후에도 태블릿PC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지속적으로 게시하거나 거짓 주장을 사실처럼 퍼뜨리는 행위에 대해선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알렸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