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생활기록부 조작해 '명문대' 입학시킨 교무부장 학부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경기도 성남의 한 사립고 교무부장이 2년에 걸쳐 같은 학교에 다니는 자녀의 생활기록부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경기도교육청은 '성남 A고교 생활기록부 조작 사안 감사결과'를 발표하고 자신의 딸 생기부를 여러 차례 조작한 전 교무부장 B씨를 수사기관에 고발키로 했다.


도교육청 감사결과에 따르면 B씨는 딸 C양의 1~2학년 학교생활기록부 프로그램에 임의 접속해 총 14개 영역에 걸쳐 조작했다.


또한 딸이 '학교 선거문화를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허위 사실을 꾸미거나 과장된 표현을 쓰기도 했다.


C양은 이후 서울 유명 사립대학교 2016학년도 수시전형에 추가 합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는 지난 2015년 9월께 C양의 담임교사가 생기부 내용을 이상하게 여겨 학교에 알리면서 드러나게 됐다.


학교 측은 자체 감사를 벌이거나 지역교육청에는 보고하지 않은 채 B씨의 사표를 수리해 도 교육청은 A고교가 의도적으로 사안을 은폐·축소하려한 것으로 보고 교장과 교감을 파면 징계의결에 요청할 방침이다.


또한 C양의 조작된 생기부를 모두 정정, 삭제하도록 요구하고 이 내용을 C양이 합격한 대학교에도 통보할 계획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고교 측에서 C양의 생기부가 조작된 사실은 대학들에 통보했으나 이미 전형이 모두 완료된 시점인 듯 보인다"며 "대입에 직접적 영향을 미쳤는지 대학에서 확인할 부분"이라고 전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