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영장 기각'을 본 '도가니' 임은정 검사의 일침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 (우) 임은정 검사 / facebook 'eunjeong.im3'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도가니' 사건 담당으로 유명한 임은정 검사가 삼성전자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소신 있는 비판을 날렸다.


20일 임은정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삼성 이재용 부회장 영장 기각과 관련해 대한민국 검사로서의 씁쓸한 심정을 전했다.


임 검사는 "영장이 기각되는 걸 보니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서류에 서명할 염치가 없다고 한숨을 쉬는 후배의 전화를 받았습니다"라며 얘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런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불구속 수사를 받는 사람이 있는데, 그보다 경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이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에 승복할 수 있겠습니까"라며 어그러진 헌정질서에 대한 탄식을 내뱉었다.


하지만 임 검사는 좌절하지만은 않았다.


국내 최고 재벌인 이 부회장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고 법원 문턱까지 가게 했기 때문.


임 검사는 "하나의 고비는 넘긴 거다. 한 걸음이 있어야 그다음이 걸음이 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계속 두들기다 보면 결국 우리 앞의 벽도 허물어지지 않을까"라며 작은 희망이 있다고 사람들을 격려했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