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의원 "청문위원들 눈에 우병우는 사이코패스"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영화 '다크나이트' 스틸컷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김경진 의원이 청문회에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우병우의 태도를 '사이코패스'에 비유했다.


지난 23일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국회청문회에 참석해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죄책감이 없는 '사이코패스'에 비유했다.


앞서 진행자 정관용은 김 의원에게 자신의 장모와 최순실 씨가 가까운 관계였다는 결정적인 녹취증거가 나왔음에도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우 전 수석의 의도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 의원은 "결론적으로 본인의 형사처벌을 최대한 방어해 보려는 의도로 읽힌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은 검사 시절 경험을 근거로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범죄자와 대면할 때는 입씨름을 통한 증거 확보가 아닌 객관적인 물증을 찾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 정관용이 심문에 익숙하지 않은 다른 의원들이 쉽게 흥분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질문하자 "감정이 안 들 수가 없나보다 그런 뻔뻔한 태도를 보면"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을 보고 있으면 본인에 대해 죄책감이나 심경의 변화가 전혀 없는 '사이코패스' 범죄자가 연상된다고 덧붙였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