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보도' 위해 뛰다가 결국 재판받은 주진우 기자

인사이트(좌) Facebook '주진우'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주진우 기자 재판이 진행돼 국민의 관심이 쏠렸다.


지난 23일 시사인 주진우 기자는 본인의 SNS를 통해 '공직선거법위반' 혐의에 대한 공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주 기자와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는 지난 2012년 총선을 앞두고 특정 후보에 대한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소 직후 주 기자 등은 언론인의 선거운동을 금지하는 공직선거법 일부 조항에 대해 위헌법률심판을 신청했고 이로 인해 해당 재판은 잠시 중단됐으나 다시 속행된 것이다.


주 기자는 "어제는 소장을 받고 오늘은 재판을 받습니다"라며 "대통령은 조사도 안 받고 재판도 안 받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어 "이러려고 기자가 되었나"며 "그렇습니다"라고 덧붙여 심각한 상황임에도 누리꾼들에게 기자로서의 소명의식을 보여줬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지난 6월 해당 위헌법률심판에 대해 '언론인의 선거운동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인사이트Facebook '주진우'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