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보수 변호사에게 '태블릿PC 절도' 혐의로 고발당했다

인사이트(좌) JTBC '뉴스룸'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증거물인 태블릿 PC를 입수한 JTBC를 고발한 보수성향 변호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유와통일을위한변호사연대' 소속 도태우 변호사가 14일 JTBC의 기자와 관계자 등을 태블릿 PC '특수절도'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도 변호사는 JTBC 소속 기자 등이 더블루K 사무실에서 태블릿PC를 가지고 나온 행위는 '절도'에 해당한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도 변호사는 자신은 최순실 씨 측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지만 JTBC가 무단으로 태블릿 PC를 가지고 온 것은 엄연한 범죄라고 생각해 고발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 측은 최씨 측이 태블릿PC의 소유권을 부인하고 있고 현재 특검팀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 해당 고발건을 잠시 유보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도 변호사는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토론회'에서 '탄핵 소추의 위헌성'에 대해 발표 한 바 있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