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와 불륜으로 아들 낳은 여성의 황당한 변명

인사이트KBS 2TV '제보자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목사의 아들을 낳고도 남편에게 함구하고 있던 여성이 입을 열었다.


지난 17일 방송한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17년 전 목사의 아들을 낳은 사실이 최근에야 밝혀지면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부부를 만났다.


택시기사인 남편 김 모씨는 2년전 이혼소송을 시작한 뒤 자신과 닮지 않았다는 말을 들어온 첫째 아들에 대해 친자 확인 검사를 감행했다. 유전자 검사 결과 목사와 첫째 아들은 99.99% 친자 관계로 밝혀졌다.


이에 제작진이 아내를 찾아가 "어떻게 된 건지 설명해달라"고 묻자 아내는 유전자 결과를 전면 부인했다.


인사이트KBS 2TV '제보자들'


아내는 "유전자 검사에 나온 결과대로 (목사님과의 불륜은) 사실이 아니다"며 "개인적으로 불륜 같은 관계를 목사님하고 맺은 적은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누구의 아들이냐'는 질문에 아내는 "하나님께서 주신 아들이다"며 "그것만큼은 누가 뭐래도 때려죽여도 사실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2TV '제보자들'


또한 남편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는 아내는 "이 결과를 생각하면 남편이 화가 나겠지만 나는 조금도 남편에게 부끄러운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목사 역시 "이건 하나님의 기적이다"며 "나는 기도해 준 것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