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대신 노예 찾나" 말에 유상무 회사 페북 관리자가 남긴 댓글

인사이트(좌) Facebook '유상무' (우) Facebook 'ST기획'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개그맨 유상무의 회사로 알려진 'ST기획'의 채용 공고가 일부 누리꾼들에게 '열정페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페북 관리자가 남긴 댓글이 지적받고 있다.


지난 24일 ST기획은 자사 페이스북 페이지에 "특출 난 건 없는데 할 줄 아는건 '개' 많은 사람을 뽑습니다"라며 모집 공고를 내걸었다.


공고에는 "'캬~ 넌 맨날 야근인데 화도 안 내내?' 소리를 자주 듣는 사람, "'우왕~ 월급을 자진 삭감하다니 참 대단하다!' 소리 자주 듣는 사람", "'와우~어제도 회사에서 잔 거야?' 소리 자주 듣는 사람"을 '우대'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인사이트Facebook 'ST기획'


해당 부분이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청춘들에게 열정을 빌미로 최저시급에도 미치지 않는 적은 월급을 주면서 값싸게 노동력을 취하는 '열정페이'가 연상된다는 것이다.


애초 ST기획에서 모집공고를 게재할 때 유쾌하게 내용을 명시하면서 눈길을 끌려고 했던 것으로 풀이되나 해당 공고를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재치 있는 채용공고라고 올렸겠지만 전혀 웃기지 않다"고 불편함을 드러낸 댓글을 게재했다.


인사이트ST기획 관계자의 댓글 캡처 / Facebook 'St기획'


그러나 문제는 비판하는 댓글을 단 누리꾼들에게 페북 관리자가 "그럼 꺼지삼", "참 감 없네", "피해 의식이 심하다" 등의 조롱투의 댓글을 달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해당 공고를 재밌게 본 누리꾼들 마저도 "저런 식으로 대응하는 건 지나쳤다"고 페북 관리자의 태도를 지적하고 있다.


한편 St기획은 유상무의 광고 회사인 상무기획의 후신으로 지난 20일 PD 채용 공고에서도 '노동법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을 우대한다고 명시해 반감을 산 바 있다.


인사이트Facebook 'St기획'


윤혜경 기자 heak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