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사고' 추모하며 시민들이 스크린도어에 새긴 문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모두를 안타깝게 했던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이후, 비록 스크린도어를 가득 메웠던 포스트잇은 사라졌지만 추모 위령표가 들어서 시민들의 가슴을 촉촉히 적시고 있다.


26일 일명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가' 일어난 서울 지하철 구의역 9-4 승강장에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김모(19세)군을 추모하는 위령표가 설치됐다.


위령표에는 '너의 잘못이 아니다' '2016년 5월 28일 9-4 승강장, 안전문을 고치다 유명을 달리한 비정규직 청년노동자를 잊지 않겠습니다', '시민과 노동자가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겠습니다', '너는 나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라면으로 끼니를 떼우며 악조건 속에서 일하다 숨진 김군을 안타까워하는 마음과, 시민들이 모두 이 사고를 잊지 않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위령탑을 설치한 시민대책위원회의 권영국 공동대표는 "위령표의 문구는 많은 시민의 정성과 뜻을 담아 제작했다"면서 "유가족들이 매우 소박하게 할 것을 원해 눈에는 잘 띄지 않지만,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