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온 택시기사 버려두고 골프채 챙겨 떠난 승객들

YouTube 'SBS NEWS'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승객을 태우고 운전하던 택시기사가 갑작스런 시정지로 의식을 잃었는데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이 기사를 버려두고 떠났다.


25일 SBS 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대전 서구의 한도로에서 승객 2명을 태우고 가던 택시 기사 이모(62) 씨가 심정지로 앞서 달리던 외제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택시 기사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음에도 택시 승객들은 골프 가방 등 짐을 꺼낸 뒤 다른 택시를 잡아 타고 현장을 떠났다.


결국 택시 기사는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지고 말았다.


기사를 버리고 떠난 승객들은 "공항 비행기 시간 때문에 마음이 급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