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 외교관, 러시아서 또 망명…북한 지도부 당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북한에서 또 고위급 외교관이 탈북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KBS는 태영호 공사가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탈북을 감행한 지난달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대사관에 있던 고위급 외교관도 탈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블라디보스토크 탈북 외교관은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으로 파견된 인물로 지난번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탈북한 김철성보다 고위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북한 보위부와 무역성은 블라디보스토크로 합동 검열단 급파했으며 당혹한 기색이 역력했다고 북한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이에 대해 우리 정부 당국자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있었다는 정보를 듣고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북한 외교관의 정확한 탈북 경로와 소재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