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쿠자, 광복절에 한국 ATM서 불법 인출 노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영화 '신 의리없는 전쟁:음모' 스틸컷,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8·15 광복절을 앞두고 국내 금융사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금융보안원은 은행·카드·보험 등 198개 금융회사에 공문을 보내고, 오는 15일 전후로 해외 카드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일본 야쿠자 조직이 국내에서 위조카드로 거액의 현금 인출을 시도할 것이라는 첩보가 접수됐기 때문이다.


실제 금융보안원은 조직원들의 이메일과 문자 등에서 한국 금융사를 노리고 있다는 단서를 발견했다.


이 야쿠자 조직은 지난 5월 15일 일본 소재 편의점 ATM기에서 18억엔(한화 약 200억원)를 불법 인출한 전력이 있다.


당시 이 조직은 수백억원을 가져가는 수법으로 남아공 현지 은행의 현금승인시스템을 해킹해 마비시키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때 고객정보도 3000여건 유출됐다.


금융감독원은 "모니터링을 강화하면서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즉각 차단하겠다"면서 "각 은행에서도 실시간 모니터링 등 내부통제를 강화해 관련 사고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