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나타난 4살 친딸 때려 숨지게 한 엄마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4살 친딸을 지속적으로 학대해온 엄마가 얼굴을 가린 채 기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6일 오후 1시 인천 남부경찰서에는 4살 친딸을 학대하고 숨지게 한 엄마 A씨(27)가 모습을 드러냈다.


남색 모자에 흰 마스크를 쓰고 나타난 지A씨는 기자들을 보고는 고개를 푹 숙인 채 경찰서를 빠져나왔다.


기자들이 "아이를 왜 때렸냐",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 들지 않으시냐"고 묻자 "잘못했다는 말 밖에 할 수 없다"며 "부족한 엄마 만나서..."라며 말 끝을 흐렸다.


동거인 B씨(27·여)가 딸을 학대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A씨는 "몰랐다"며 "저만 때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질문은 4개라고 하지 않았습니까?"라며 "더이상 질문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A씨는 4살 난 딸이 양치질을 하다 쓰러지자 머리채를 잡아 흔들어 바닥에 부딪히게 한 뒤 머리, 배, 엉덩이 등을 발로 걷어찬 혐의로 긴급 채포됐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