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 위에 올려놓자 금방 '반숙'된 달걀

인사이트SBS NEWS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요즘, 도로 위 아스팔트는 달궈진 프라이팬과 같다.


지난 5일 SBS는 이날 도심 아스팔트의 온도가 48도, 도로를 달린 자동차 바퀴의 온도는 82도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날이 이렇게 덥다보니 도로 위에 올려둔 달걀은 금세 '반숙' 달걀이 돼 버렸다. 아이스크림도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녹아벌리 정도였다.


최근 우리나라는 전국적으로 35도가 넘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어 열사병 등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도 많아졌다.


여기에 최저기온이 25도를 넘어서는 '열대야'가 열흘 넘게 이어질 만큼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