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내가 아빠니까 나서도 된다고 생각했다"는 박세리 부친...손흥민 아빠의 생각은 달랐다

딸과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 박세리 부친 논란에 손흥민 부친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강지원 기자
입력 2024.06.19 16:53

"아빠니까 나서도 된다고 생각했다"는 박세리 부친

"자식 잘됐을 때 숟가락 얹으려고 하면 문제가 생긴다"는 손흥민 부친


박세리 / 뉴스1박세리 / 뉴스1


전 골프선수 겸 방송인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19일 MBC 보도에 따르면 박세리 부친 박준철 씨는 "아빠니까 나설 수 있다고 생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그는 "시공사 측이 재단 의향서가 필요하다고 해 동의만 해준 것"이라며 재단 명의 도장을 도용한 것에 대해 부인했다.


그러면서 "박세리가 있어야 얘들(시공사)이 대화할 때 새만금이 (사업을) 인정 해주지 않겠냐는 생각에 (도장을 사용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세리 / 뉴스1박세리 / 뉴스1


도장을 몰래 제작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몰래 만든 게 아니다. 재단 설립 전 세리인터네셔널 회장 시절 만든 도장을 사용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박 씨는 현 재단에서 어떤 역할이나 직책도 맡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세리는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회의실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그는 "가족이니까 해결할 수 있는 부분에선 조용히 해결하려고 노력했지만 채무를 한 번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 관계가 올라오는 식이었다. 그러다 현재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부친과 관련한 고소전에 대해 털어놨다.


SBS '아빠를 부탁해SBS '아빠를 부탁해


지난 11일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 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는 지난해 한 시공사로부터 전북 새만금 국제골프학교 설립 사업에 참여 제안을 받은 뒤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박세리재단 도장과 문서를 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딸의 경제력을 이용한 부친 박 씨의 논란에 누리꾼들은 축구선수 손흥민의 부친 손웅정 씨의 발언을 재조명하기도 했다.


손 씨는 과거부터 아들의 성공과 자신을 철저히 분리했다. 가령 그는 손흥민이 용돈을 주냐는 질문에 발끈하며 "자식은 내 소유물이 아니다"라고 소신을 전한 바 있다. 


손웅정 감독 / 뉴스1손웅정 감독 / 뉴스1


손흥민의 성공을 이끈 손 씨지만 그는 손흥민이 얼마를 벌고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한다.


손 씨는 "자식 돈은 자식 돈, 내 돈은 내 돈, 배우자 돈은 배우자 돈이다. 자식 성공은 자식 성공, 배우자 성공은 배우자 성공, 내 성공만이 내 성공"이라는 명언을 남겼다. 


또 부모도 주도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며 자식의 성공만을 바라본 부모들이 자식이 잘됐을 때 숟가락을 얹으려고 하면 문제가 생긴다는 촌철살인을 남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