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사귀는 3주 내내 노골적인 성관계 요구 시달리다 이별 통보한 여대생...남친은 곧바로 살해했다

경기 하남에서 남자친구에 살해당한 20살 여대생이 생전 사귀는 기간 동안 노골적인 성적 요구에 시달린 것으로 확인됐다.

강유정 기자
입력 2024.06.19 09:05

하남서 남자친구에 살해 당한 20살 여대생, 교제 기간 3주 동안 노골적인 성적 요구 시달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경기 하남에서 20살 여대생이 남자친구가 휘두른 흉기에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피해 여대생은 생전 가해자와 교제하는 3주 동안 노골적인 성적 요구를 강요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JTBC '뉴스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하남에서 전 남자친구가 휘두른 흉기에 20살 A씨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족과 친구들은 A씨가 3주간 노골적인 성적 요구에 시달리다 헤어지자고 했다가 변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별을 통보한 당일인 지난 7일 오후 11시 20분께 거주지 인근에서 가해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가해자 B씨는 CCTV 사각지대에서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A씨는 목과 얼굴, 손이 훼손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두 사람이 교제를 시작한 건 사건이 일어나기 3주 전이었다. 20살 피해자 A씨의 첫 연애였다.


그런데 교제 직후부터 B씨는 직설적이고 노골적인 성적 요구를 하기 시작했다.


유족과 지인에 따르면 B씨는 교제 기간 A씨에게 "배를 만져보고 싶다. 촉감이 궁금하다", "네가 나오는 야한 꿈을 꿨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사귄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A씨에게 1박 2일로 놀러가자고 제안했고, 이를 A씨가 거절하자 성관계라도 갖자고 하는 등 노골적인 성적요구를 했다.


A씨는 생전 친구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알리며 힘들어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결국 견디다 못해 B씨에게 헤어지자고 했지만 B씨는 받아들이지 못했다.


가해자는 범행 후 1km 남짓 달아났다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10여 분 만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가해자는 조현병을 주장했다.


그는 "조현병인데 사건 당일에만 약을 안 먹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하지만 유족은 "동생이 외출한 지 20분 만에 신고가 들어온 것을 보면 계획범죄가 틀림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CCTV가 비치지 않은 곳을 고른 점, 흉기를 미리 준비한 점도 감안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친구들은 영정사진을 찍을 나이가 아니었기에 '브이' 포즈를 하고 찍은 셀카 사진이 빈소에 걸려있는 것을 보는 것조차 힘들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별을 통보했다가 남자친구가 휘두른 흉기에 숨지는 이른바 '교제 살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경남 거제시에서 한 남성이 전 여자친구의 원룸에 무단으로 침입,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하는 사건이 일어났으며, 지난달 6일에는 명문대 의대생이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이별을 요구한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는 65세 박학선이 교제하던 여성과 여성의 딸을 흉기로 살해했다.

경찰은 지난 4일 박학선의 머그샷과 이름, 나이를 공개했다.


네이버 TV 'JTBC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