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식당서 밥 먹다가 '페트병'에 아이 오줌 누게 하더니 테이블 밑에 버리고 간 부모

어린아이에게 페트병에 오줌을 누게 하더니 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간 부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인스타그램 캡처


식당에서 한 부모가 어린아이에게 페트병에 오줌을 누게 하더니 오줌이 담긴 페트병을 테이블 아래에 버리고 간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1일 강원도 원주시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한다는 사장 A씨는 식당 공식 인스타그램에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장사를 1년 동안 하다 보니 참 이런저런 경험 많이 겪지만 이 경험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한창 바쁜 시간대에 요리하고 있던 찰나, 아르바이트생이 다가와 말을 꺼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스타그램 캡처


사연에 따르면 당시 아르바이트생 한 명은 A씨에게 다가와 "7번 테이블에 페트병이 있는데 좀 수상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페트병이 수상할 게 뭐가 있냐'는 의아함이 들었던 A씨는 문제의 테이블에 다가갔다가 페트병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페트병에 담긴 노란색 액체가 소변이었던 것.


A씨는 "아르바이트생들을 불러 재차 확인해 봐도 노란 물이었고, 페트병에는 습기가 차 있었고 따뜻했다"며 "뚜껑을 열어 냄새를 확인해 보니 진한 암모니아 냄새가 코를 뚫고 다가오더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인스타그램 캡처


A씨가 공개한 당시 폐쇄회로(CC)TV를 보면 아이 엄마가 식탁에 있던 페트병을 집더니 아이의 오줌을 받아주는 장면이 담겼다.


아이 아빠는 익숙하다는 듯 아무렇지 않게 고기를 썰며 식사를 이어가고 있다. 더욱 문제는 아이 오줌이 담긴 페트병을 치우지 않고 테이블 아래에 그대로 남겨두고 갔다는 것이다.


A씨는 "아이가 소변을 보던 그 시간대에는 이미 다른 손님들로 가게가 북적이던 때였고 우리 가게에는 화장실이 있다"며 "다른 손님이 식사하다 그 장면을 목격하고 컴플레인을 걸거나 입맛이 떨어졌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이후 A씨는 해당 손님이 가게에 예약 방문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곧바로 전화를 걸었다.


인사이트인스타그램 캡처


그러자 손님은 "아이가 소변본 페트병을 치우는 걸 깜빡했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한다. 다만 화장실이 아닌 테이블에서 소변을 보게 한 행위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끝으로 A씨는 "자영업 하면서 너무 다양한 경험을 했지만, (이번 사건은) 저도 너무 황당한 나머지 영상으로 제작했다"면서도 "손님께 심한 비난과 욕설은 참아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제발 기본 좀 지켜라", "내가 발견했다 생각하면 끔찍하다", "화장실은 폼이냐", "이러니까 '맘충' 소리 듣는다", "남편은 밥이 넘어가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