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7000원짜리 골뱅이무침 주문했는데 소면 대신 라면...'음쓰' 비주얼 아닌가요?"

식당에서 17,000원짜리 골뱅이무침을 주문했는데 예상과 다른 비주얼에 실망했다는 누리꾼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식당에서 17,000원짜리 골뱅이무침을 주문했는데 예상과 다른 비주얼에 실망했다는 누리꾼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8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이 돈 주고 이거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공유됐다.


작성자 A씨는 최근 식당에서 17,000원짜리 골뱅이무침을 주문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A씨는 가격 대비 현저히 떨어지는 비주얼에 당황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을 보면 골뱅이 몇 조각이 버무려진 골뱅이무침에는 양배추, 오이가 보인다.


또 골뱅이무침 옆에는 일반적으로 주어지는 소면이 아닌 라면이 자리 잡고 있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라면은 삶자마자 바로 담아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데 따뜻한 음식물 쓰레기 같았다"면서 "반품하고 싶은 거 일행들 때문에 참았다. 피크타임인데 가게 손님이 없더라니 이유가 다 있다"고 분노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성비'를 두고 여러 의견을 전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보통 골뱅이는 소면 아니냐. 라면 사리 준 게 충격이다", "저렇게 장사하는 사람들 때문에 욕먹는 거다", "가격을 떠나 성의가 없어 보이지 않냐. 나 같으면 다시는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소면보다 라면 단가가 훨씬 비싼 거 아니냐", "골뱅이무침 보통 저 정도 양 주지 않냐. 양배추, 오이 상태도 좋아 보이는데 뭐가 문제냐" 등의 의견을 전한 이들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