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인기 폭발해 여성 가슴에까지 사인한 'AI 대부'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젠슨 황이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급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한솔 기자
입력 2024.06.09 17:00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대만계 미국인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의 인기로 고향인 대만이 뒤흔들리고 있다.


급기야 한 여성은 자신의 가슴에 사인을 받기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젠슨 황이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급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대만에서 열리는 IT 콘퍼런스 '컴퓨텍스 2024'에 참석했다.


NVIDIANVIDIA


월가에서 인공지능(AI) 열풍이 불면서 젠슨 황은 'AI 대부'로 떠올랐다.


젠슨 황은 이번 대만 방문에서 팬들과 자유로운 소통으로 인기를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가슴골이 훤히 보이는 탱크톱을 입은 한 여성이 탱크톱에 사인을 요구하기도 했다. 황은 "정말이냐"고 물은 뒤 여성이 "정말이다"라고 동의하자 탱크톱에 사인을 남겼다.


이 여성은 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을 공유하며 "오늘 내 소원이 어루어졌다. 아드레날린이 솟구친 날이다. 나는 'AI 대부'와 악수했고, 그는 내 휴대폰 케이스와 옷에도 사인해줬다. 올해는 큰 행운을 있을 것 같다"고 남겼다.


인사이트젠슨 황 / GettyimagesKorea


여성의 탱크탑 사인이 화제가 되자 누리꾼은 "그의 탱크톱이 50만달러(약 7억원)에 팔릴 수 있다는 데 내기를 건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황이 여성의 요청을 거절했어야 했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젠슨 황의 인기에는 전혀 영향이 없으며 그의 투어는 계속 될 것이라고 SCMP는 전했다.


한편 젠슨 황은 항상 청바지에 검은 터틀넥을 입었던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를 벤치마킹해 항상 검은색 가죽 재킷을 입는다.


지난 2일 대만국립대학에서 열린 행사에서 더운 날씨에도 가죽 재킷을 고집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