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밀양 성폭행 가해자들에게 '학폭' 당했습니다"...이번엔 학폭 피해자 등장

밀양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들에게 학창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 주장이 나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밀양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들에게 학창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 주장이 나왔다.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밀양 성폭행 가해자에게 학폭 당한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며 "힘들었던 고교 시절 내가 당한 만큼 너 또한 당해봐라. 글 보면 눈치껏 너 지인 통해서 연락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A씨는 2005년 2월 밀양공업고 졸업생 졸업앨범과 졸업증서의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그는 "너 하나로 인해 여기 앨범에 있는 가해자들이 폭로가 안 되길 바란다. 내가 받았던 고통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을 뿐"이라며 "법적 대응 하고 싶으면 해라. 나도 준비하고 있을 테니까"라고 했다.


이날 오후 A씨는 "고교 시절 저를 괴롭혔던 가해자들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 이들이 모든 범죄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변호사와 상담했으며 법적 대응 할 수 있게 모든 준비를 마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해자와 문자메시지로 대화를 나눈 사진, 휴대폰 통화기록을 담은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기억'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기억'


문자메시지에는 가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니도 은자(너도 이제) 고만해라 OO가 100만 원은 줄 수 있다고 하니까 니도 사과 받아주라" 등의 내용을 보냈다.


A씨는 다른 글에서도 "법으로 꼭 승소하겠다. 제 딸에게 이제 나약한 아빠가 아닌 강한 아빠를 보여주겠다"며 "학창 시절에는 너희 세력에 밀렸지만 지금은 아니라는 걸 똑똑히 보여주겠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가해자는 반드시 짚고 넘어갈 것이다.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한 평생 벌을 받게 하겠다"고 했다.


해당 소식에 누리꾼들은 "협박 문자 잘 보관해라", "보란 듯이 잘 사는 게 복수니까 포기하지 말고 힘내라", "아빠는 강하다" 등의 반응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