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현충일에 '욱일기' 내건 의사...분노한 누리꾼들한테 신상 탈탈 털렸다

부산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 현충일에도 '욱일기'를 걸어 논란인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그의 신상 정보가 공개되고 있다.

인사이트현충일에 게양된 욱일기 / 온라인 커뮤니티


삼일절에 일장기를 걸어 논란이 일었던 부산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 현충일에도 '욱일기'를 걸어 논란이 일었다. 이 입주민은 욱일기를 철거했지만 온라인상에서 그의 실명이 노출됐다. 


지난 6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욱일기 2개를 내건 입주민은 오후에 철거했다. 


대신 그는 집 현관문에 '여행 가서 아무도 없다', '대국민 사기극은 이제 끝났다'는 내용의 종이를 붙였다. 


A씨는 지방자치단체와 법적 갈등을 빚는 문제를 공론화하려고 이같은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직업이 의사임을 밝히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제헌절, 광복절에도 욱일기를 게양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욱일기는 철거됐으나 논란은 현재 진행 중이다. A씨의 의사 면허를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고, A씨 실명과 그가 근무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병원이 공개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대한민국 의사 수준 뭐냐", "한국 땅에서 욱일기를 내건다? 그것도 의사가? 면허 박탈해야", "내가 진료받는 의사가 저런 사람이라고 생각하니 끔찍"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동명이인인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등의 소동이 일기도 했다. 


해당 의사 측은 "공교롭게도 이름과 직업까지 같아 당사자로 오해받고 피해를 입고 있다"며 "현재 신상이 털리고 있는 의사는 욱일기를 내 건 의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집 앞은 오물과 비난 글로 뒤덮였다. 문 앞에 계란이 투척 됐고, 현관문에는 "쪽바리 새끼는 우리 아파트에서 꺼져라", "나잇값도 못 한다", "토착왜구"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붙었다. 


A씨는 지난달 중순부터 일장기를 여러 차례 내걸었다가 이날 욱일기를 달았다. 해당 건물 관리사무소는 관계 기관에 문의했으나 이러한 행위를 제재할 마땅한 방법이 없어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일장기와 욱일기를 내거는 행위에 대한 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번 일들을 계기 삼아 강력한 처벌법을 만들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과 지방자치단체는 옥외물광고법 위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