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70대 택시기사 아버지가 승객한테 두들겨 맞아 얼굴에 피가 철철 났어요"

포항에서 택시를 운행하던 70대 남성이 50대 남성 승객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해 피부가 찢어지고 코뼈가 부러지는 등 심각한 상해를 입었다.

황수진 기자
입력 2024.06.07 10:56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포항에서 택시를 운행하는 70대 노인 택시기사가 50대 남성 승객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해 피부가 찢어지고 코뼈가 부러지는 등 심각한 상해를 입었다.


지난 6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포항택시기사 폭행사건 피해 기사님의 아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포항에서 택시를 운행하는 70대 아버지를 두었다는 작성자는 "저희 아버지께서 당하신 억울한 일을 널리 알리고 다시는 이런 피해가 없도록 도움을 요청하고자 글을 쓴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A씨 택시 내부 / 사진제공=작성자


작성자에 따르면 그의 부친인 택시기사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 30분경 포항시 북구 항구동 인근에서 5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한 승객을 태웠다.


보통 혼자 탑승하는 손님은 뒷자리에 앉는데 이 승객은 A씨 옆자리에 앉으며 반말로 '흥해로 가자'라고 했다.


남성이 요구한 목적지에 다다를즈음, 남성은 돌연 A씨를 향해 "너 손님한테 맞아 본 적 있어?"라는 살벌한 질문을 던져왔다.


인사이트A씨를 폭행하는 50대 후반의 남성 / 사진제공=작성자


이에 A씨가 "그런적 없다"며 "목적지에 다 왔으니 요금을 지불해 달라"는 의사를 밝히자 남성은 점점 공격적인 태도를 취하더니 좌석을 뒤로 젖히고 자는 시늉을 하기 시작했다.


목적지에 도착했음에도 요금을 낼 생각도, 택시에서 하차할 생각도 없어 보이는 남성의 태도에 결국 A씨는 파출소를 향해 차량을 움직였다.


그때였다. 자는 시늉을 하던 남성이 운전석 인근에 있는 돈가방에 손을 가져다 대기 시작했고, 이를 제지하는 A씨를 위협하며 택시를 운전하고 있던 A씨의 귀를 잡아당기고 비틀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어 A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7차례 가격하던 남성은 뒷주머니에서 '자동차 키'로 추정되는 날카로운 물건을 손에 쥔 채 또다시 A씨의 얼굴을 10여 차례 가격했다.


도로를 내달리던 중 갑작스레 발생한 남성의 폭행에 A씨는 한쪽 팔로 남성의 폭행을 막아오면서도 또 다른 팔로는 2차 사고가 나지 않도록 운전대를 끝까지 놓지 않았다.


사람과 차량이 다니지 않는 한적한 장소를 발견한 A씨가 차량을 세웠을 당시 그의 얼굴은 남성의 폭행으로 인해 피범벅이 된 상태였다.


그러나 차량이 정차한 후에도 A씨를 향한 남성의 극악무도한 폭행은 멈추지 않았고, 이제야 두 손이 자유로워진 A씨는 곧바로 차량 밖으로 나와 경찰에 남성을 신고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가해 남성은 흉기를 손에 쥐고 A씨를 폭행하던 자신의 손가락 또한 다쳤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했다고 한다.


남성에게 여러 차례 얼굴을 가격당한 A씨는 이마, 오른쪽 눈 인근의 피부, 콧등의 피부가 찢어지고 코뼈는 부러지는 등 심각한 상해를 입어 병원치료를 받고있는 상태다.


당시 남성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도 "택시 기사가 목적지를 잘 찾아가지 못해 그런 것 같다"며 폭행의 이유를 밝혔다.


이에 작성자는 "설령 자기가 설명한 장소가 아닌 곳에 도착했다고 하더라도 사람을 이렇게까지 피투성이로 만들어도 되는 거냐"며 토로했다.


시민들은 분노하며 특수폭행죄넘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고 반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