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트럼프 옹호 연설하는 국회의원 아빠 뒤에서 '혀 낼름' 거리며 시선강탈한 '장꾸' 아들

국회의원 아빠가 진지하게 연설하던 중 뒤에서 6살 아들이 등장해 시선을 강탈했다.

인사이트YouTube 'C-SPAN'


존 로즈 미국 하원의원이 의회에서 연설하던 중 6살 아들이 등장해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공화당 소속 로즈 의원은 의회에서 5분간 연설 했다.


그는 최근 '성추행 입막음 돈' 의혹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자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열렬히 옹호했다.


인사이트YouTube 'C-SPAN'


로즈 의원은 한껏 진지한 얼굴로 "나는 오늘 사법 시스템을 활용한 정치적 기소에 관여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혐의에 유죄 평결을 내린 끔찍한 선례가 이뤄진 것을 언급하려 이 자리에 섰다"며 연설을 시작했다.


해당 연설은 미국의 비영리 채널 시스팬(C-SPAN)으로 생중계되고 있었다. 그런데 연설이 시작되자 로즈 의원 뒤에 있던 남자아이가 카메라 렌즈를 보고 미소를 지었다.


이 남자아이는 로즈 의원의 아들인 가이(6)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는 아빠의 연설이 시작되고 30여 초 뒤부터 눈을 크게 뜨고 혀를 내밀며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지어 시선을 빼앗았다.


인사이트YouTube 'C-SPAN'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로즈 의원은 진지하게 열변을 토했다. 그럼에도 가이는 손짓 연기를 선보이는가 하면 주머니에 있던 스트레스볼 장난감을 꺼내 놀기도 했다.


가이의 익살스러운 모습은 그대로 생중계됐고 가이는 하루아침에 유명 인사가 됐다. 


NYT는 "로즈 의원의 진심 어린 연설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 부분은 로즈 의원의 말이 아니었다"며 "아빠의 어떤 말보다 더 오래 기억될 것 같다"고 가이를 언급했다.


뒤늦게 영상을 본 로즈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가이에게) 집에서 TV를 볼 동생을 위해 카메라를 보고 웃으라고 얘기했더니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인사이트7년전 켈리 교수 방송 모습 / BBC


한편 7년 전에는 로버트 켈리 교수가 영국 BBC 방송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하던 중 아이들이 난입해 방송 사고를 낸 바 있다.


2017년 3월 켈리 교수가 영국 BBC와 박근혜 당시 대통령 탄핵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진지한 토론을 이어가던 중 당시 4살이던 딸과 생후 8개월이던 아들이 난입해 시선을 강탈했다.


켈리는 눈을 질끈 감았고 아내가 전속력으로 슬라이딩해 방으로 들어왔다. 이 장면 역시 생방송을 통해 그대로 전파를 탔고 곧바로 화제가 됐다. 영상은 84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