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장군의 아들' 배우 박상민, 아침까지 양주 마시고 음주운전...벌써 세 번째

같은 날 새벽까지 과천의 한 술집에서 지인들과 양주 등을 마신 것으로 전해진다.

김한솔 기자
입력 2024.06.04 12:47

인사이트뉴스1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해 스타 반열에 오른 배우 박상민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이번이 3번째다.


4일 경기 과천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박상민을 지난달 27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박상민은 지난달 19일 오전 8시께 음주 상태로 자신의 차를 몰고 과천시 소재 자신의 자택 주변까지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같은 날 새벽까지 과천의 한 술집에서 지인들과 양주 등을 마신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박상민은 골목길에 차를 세우고 잠이 들었다가 이를 본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박상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으로 알려졌다.


박상민의 음주운전 적발 소식에 많은 이들이 실망감을 표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과거에도 음주운전으로 여러 번 처벌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그는 1997년 8월에도 강남구에서 음주운전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또한 2011년 2월에도 서울 강남구에서 면허 정지 수치의 혈중알코올농도로 후배의 차를 몰았다가 적발됐다.


한편 박상민은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우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도 연극 '슈만'에 출연하는 등 배우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