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네이버 댓글다는 이용자 살펴봤더니 10명 중 6명 '중년 아저씨'였다

네이버 뉴스에 댓글을 다는 이용자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40대 이상 중년 남성으로 집계됐다.

강유정 기자
입력 2024.06.04 12:3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네이버 뉴스에 댓글을 다는 이용자 상당수가 40~60대 중년 남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일 네이버 데이터랩에 따르면 네이버 뉴스에 댓글을 다는 이용자는 지난달 기준 매일 8만~12만 명 사이로 집계됐다.


네이버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4,000만 명 안팎, 이 점을 감안하면 네이버 이용자 중 극히 일부만 댓글을 달고 있는 셈이다.


인사이트네이버 뉴스 댓글 캡처 화면


하루 평균 작성되는 댓글 수는 최소 18만 5,000개에서 최대 32만 2,000개 사이로 나타났다.


댓글 작성자가 1인당 평균 하루 2.2~2.5개의 댓글을 다는 수준이었다.


또 작성 댓글 중 7.5~8.8%의 댓글은 작성자가 스스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특히 뉴스 댓글 작성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 남성 비율은 25% 안팎으로 1위를 차지했다. 40대 남성 비율은 20.8~22.4%, 60대 남성은 17%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댓글 작성자 10명 중 6명이 중년 남성인 것이다.


40~60대 남성의 비율은 동년배 여성들에 비해서도 3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 작성자 중 40~60대 여성의 비율은 20% 안팎으로 집계됐다.


40·50대 여성 각각 7% 안팎을 기록했으나 50대 비중이 소폭 높은 모습이었으며, 60대 여성의 비율은 보통 4% 안팎이었다.


70대 이상 이용자의 댓글 작성 비중은 4% 안팎(남성 3% 안팎, 여성 1% 안팎)으로 이들까지 더하면 댓글 작성자의 약 85%가 40대 이상인 셈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에 30대 이하의 댓글 작성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30대 남성의 경우 10% 안팎으로 비교적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나머지 연령대의 비율은 중년 이용자와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치를 보였다.


30대 여성 비율은 2.5% 안팎이었으며, 특히 10~20대 이용자의 댓글 작성 비율은 매우 낮았다.


20대 남성의 경우 2% 안팎, 20대 여성의 경우 0.5% 안팎에 그쳤다.


10대의 경우 남녀 합쳐 0.1% 수준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