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20대가 매달 꼬박꼬박 저축해도 100살 전에 '서울 아파트' 못 산다"

20대 가구가 저축만으로 서울 아파트를 사려면 86.4년이 걸린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4.06.03 16:08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대 가구가 저축만으로 서울 아파트를 사려면 86.4년이 걸린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일 민주노총 부설 민주노동연구원의 이한진 연구위원은 '부동산 폭등기 청년가구 재정변화 분석' 보고서에서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와 KB부동산 통계 등을 근거로 이렇게 계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2023년 기준 가구주가 29세 이하인 20대 가구의 연 소득은 평균 4123만원이었다. 여기에서 소비 지출 2136만원과 비소비지출 598만원을 빼고 저축이 가능한 금액은 1389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11억 9957만원(월별 평균 매매가의 연평균)을 기준으로 할 때 저축 가능액 전부를 86.4년 모아야 서울 아파트 한 채를 살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4년 39.5년에서 10년 사이 두 배 이상 대폭 늘어난 수치다. 집값이 특히 급등했던 2021년에는 92.8%까지 치솟았다가 2022년과 지난해 소폭 감소했다.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10년간 20대 가구의 소득 증가율은 21.02%로 전체 연령대 45.17%의 절반에도 못 미쳤고, 저축가능액 증가율 12.65%도 전체 64.90%보다 낮았다. 


소득에서 저축가능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10년 사이 20대에서만 줄었다. 


이처럼 최근 주택가격 급등 속에 청년세대와 다른 세대의 격차뿐 아니라 청년세대 내 자산 불평등도 심화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청년세대 부채는 급증하고 순자산은 소폭 증가하면서 순자산 격차가 두드러졌다. 


주택가격 급등기인 2015~2020년 20대 가구의 순자산은 40대 가구의 27.86% 수준에서 18.8%로 줄었다. 30대 가구 순자산도 40대 가구 대비 72.57%에서 63.82%로 낮아지며 격차가 커졌다. 


청년세대(39세 이하) 내에서도 하위 20% 가구 대비 상위 20%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이 2017년 31.75배에서 2021년 35.27배로 늘어났다. 


이한진 연구위원은 "주택가격 급등으로 자산 불평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청년세대 내 자산 불평등 확대엔 소득격차만으론 설명할 수 없는 부의 대물림이 근저에 작용하고 있다"며 "청년세대 기회의 평등을 향상하기 위해 무상교육 확대,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