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오른쪽 타이어 두 개 다 빠진 줄도 모르고 도로 질주하는 '강변북로 굴렁쇠' 만취 운전자 (영상)

오른쪽 타이어 두 개가 다 빠진 상태로 도로를 질주하는 차량이 목격됐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f87_crab', (우) 채널A '뉴스 A'


오른쪽 타이어 두 개가 다 빠져 없는 상태로 도로 위를 질주하는 차 한 대.


SNS에 올라온 해당 영상이 이른바 '강변북로 굴렁쇠 질주'로 알려지며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가운데 경찰이 현장에서 문제의 차량을 운전한 만취운전자를 체포했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0일 도로교통법(음주운전) 혐의로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만취 상태로 차량 오른쪽 바퀴 두 개 모두 타이어가 빠져있는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강변북로에서 성수대교, 강남 방면으로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채널A '뉴스 A'


채널A에 따르면 목격자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에는 타이어가 없는 휠이 아스팔트 도로 면과 부딪혀 불꽃이 튀는 아찔한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한쪽으로 기울어진 검은색 승용차는 계속해서 도로 위를 질주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은 채널A에 "굴렁쇠 굴러가는 소리, 막 쇠 긁히는 소리 그런 게 들려서 딱 주위를 둘러봤는데 좀 엉성하게 가는 차 한 대가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변북로에서 빠져나온 차량을 세워 운전자를 붙잡았다.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으며, 차량에 타이어가 빠진 줄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도로 손상 등 추가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네이버 TV '채널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