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숨진 훈련병 '얼차려' 받던 연병장 CCTV 확보...중대장, 소환 앞두고 '불안증세'

훈련병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 첫날 핵심 참고인이라 할 수 있는 동료 훈련병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4.05.31 16:53

인사이트지난 30일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 / 뉴스1


훈련병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 첫날 '핵심 참고인'이라 할 수 있는 동료 훈련병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에 앞서 진행한 현장 확인에서 연병장 등 부대 내 폐쇄회로(CC)TV 영상도 확보했다. 


지난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경찰청 훈련병 사망사건 수사전담팀은 전날 12사단 신병교육대를 찾아 현장 확인에 이어 숨진 훈련병과 함께 군기 훈련(얼차려)을 받은 동료 훈련병 5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낮부터 시작된 참고인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지난 30일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 / 뉴스1


경찰은 훈련병들이 군기 훈련을 받게 된 이유부터 당시 훈련병의 건강에 이상 증상이 있었음에도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는지 등 경위를 파악하는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병장 CCTV는 전체가 아닌 일부만 비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CCTV를 통해 파악되는 사실과 훈련병들의 진술이 일치하는지 대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기 때문에 현재 단계에서 조사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현대 중대장과 부중대장 모두 돌발 상황 등에 대비해 부대 내에서 전우조가 편성된 상태이며 불안 증세를 보여 심리상담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사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이어 나가며 전반적인 사실 관계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훈련병은 의무실에서 군의관에 의해 체온을 낮추기 위한 수액 투여 등 응급처치를 받은 뒤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됐으나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했고, 3시간 만에 상급 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졌을 때는 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폭넓은 수사 후 수사대상자인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을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로 정식 입건할지 결정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입건을 논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전반적인 사실관계 파악이 끝난 뒤 이를 토대로 법리 검토 후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할지 결정하는 등 절차대로 진행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