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빨리 나오세요!"...아파트 불 나자 집집마다 문 두들기며 주민들 대피시킨 의인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에서 소방 차량이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입주민들의 대피를 도운 주민들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황수진 기자
입력 2024.05.31 10:46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에서 소방 차량이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입주민들의 대피를 도운 주민들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0일 JIBS는 이날 오후 6시 18분께 제주시 노형동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가 약 30분 만에 진화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초기, 아파트에 거주하던 이문철(58), 김승립(52)씨 등 3명의 주민들은 소방 차량이 현장에 도착하기 이전에 화재 상황을 파악하고 입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최초로 불이 난 것을 목격한 이문철씨는 "주차장에 차를 세웠는데 타는 냄새가 나서 위를 보니 연기가 나고 있었다"며 곧바로 119에 화재 신고를 했다.


이문철씨의 지인인 김승립씨는 화재가 발생한 건물에 뛰어올라 각 세대의 현관문을 두드리며 주민들에게 화재 상황을 알리고 대피시켰다.


당시 두 사람과 근처에 있던 한 주민 역시 김승립씨와 함께 아파트에 들어가 주민들의 대피를 도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최소 10여 명의 주민들의 화재 초기 무사히 건물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김승립씨는 화재가 발생한 세대를 찾아 문을 두드리며 내부에 갇힌 사람이 있는지 파악하기까지 했다.


다행히 불이 난 세대 거주민들은 모두 출타 중인 것으로 파악됐고, 이날 발생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승립씨는 "초기에는 불이 그렇게 크게 날 줄 몰랐다. 함께 있었던 다른 주민이 화재경보기를 눌렀는데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 사람들을 대피시켜야겠다는 생각으로 아파트에 올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불 난 집 앞에도 갔는데 당시엔 연기도 적고 타는 냄새만 났다. 혹시 사람이 있을까 해서 문을 두드려봤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승강기 이용이 위험하다고 파악한 김승립씨는 계단을 통해 11층까지 뛰어 올라가 각 세대의 문을 두드리며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그는 "벨을 눌러도 사람들이 잘 나오지 않아서 문을 두드렸다. 그때야 사람들이 나오더라"라며 누구라도 자신과 같은 상황에 처하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화재가 발생한 정확한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