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강남 한복판서 모녀 흉기에 찔려 사망...범인은 이별 통보받은 남친이었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모녀가 사망했다.

강지원 기자
입력 2024.05.31 08:32

인사이트SBS '모닝와이드'


서울 강남에서 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모녀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1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오전 7시 45분께 서울 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 인근 노상에서 용의자 A(64)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30일) 오후 6시 54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50대 여성 B씨와 그의 딸인 C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SBS '모닝와이드'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B씨는 사건 직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딸인 C씨도 가슴과 목 등을 흉기에 찔려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 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SBS '모닝와이드' 보도에 따르면 최초 신고자는 C씨의 남편이었다. C씨의 남편은 A씨와 B씨가 6개월 정도 교제한 연인 관계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B씨는 A씨에게 이별을 통보하기 위해 딸과 함께 일하는 사무실 근처에서 A씨를 만났다고 한다. 


인사이트SBS '모닝와이드'


이후 오후 6시 10분께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사무실로 올라갔는데 약 40분 만에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을 피해 휴대전화를 끄고 도보로 도주 한 끝에 범행 약 13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를 추적했다. A씨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 TV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