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얼굴 공개하고 '버닝썬 피해' 고백한 여성이 밝힌 클럽 내 '공갈젖꼭지' 용도

유명 인플루언서가 2018년 클럽 버닝썬에서 술을 마시고 의식을 잃는 등의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좌) 정금령, (우) 정금령이 공개한 버닝썬 클럽 내부 사진 / Instagram 'lingchengg'


최근 BBC 다큐멘터리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공개되면서 '버닝썬 게이트'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유명 인플루언서 정금령(鄭金鈴, 30)이 버닝썬 피해자임을 고백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정금령은 자신의 SNS에 "BBC가 다큐멘터리를 통해 버닝썬 사건의 내막을 공개했다. 내 경험이 자꾸 생각나 보는 내내 등골이 서늘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lingchengg'


6년 전인 2018년 버닝썬 클럽에 방문했다고 했다는 그는 "지인의 전 남자친구가 가수 승리의 홍콩 사업 파트너라 한국에 갔을 때 클럽 버닝썬에 우리를 데리고 갔다"며 "그날 밤 승리가 클럽 DJ를 맡아 사람들이 붐볐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사람들은 끊임없이 휴지를 던졌다. 또 많은 이들이 검정 선글라스를 끼고 공갈 젖꼭지를 물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인을 통해 마약을 투약하면 눈알을 이리저리 굴리고 혀를 깨물기 때문에 이런 증상을 감추기 위해 선글라스와 공갈 젖꼭지를 착용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정금령은 "이런 클럽은 경찰이 눈감아 준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lingchengg'


그는 버닝썬에서 자신도 술을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정금령은 "술 한 잔 마시고는 의식을 잃었다"며 "샴페인 2잔을 마신 뒤 갑자기 필름이 끊겼다.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는데도 비정상적으로 빨리 취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동행자들이 이상함을 깨닫고 곧바로 나를 데리고 나가 경찰에 신고했다. 술에 약을 탄 것 같았다. 다행히 다른 피해는 입지 않았다"라면서 "내 경험을 통해 대중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금령은 "이 경험으로 인해 한국 여행을 가는 홍콩 친구들에게 강남 클럽을 가지 말라고 조언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lingchengg'


정금령은 이와 함께 당시 버닝썬 클럽 안에서 직접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버닝썬 클럽 입장 팔찌를 착용한 모습, 사람들이 폭죽을 꽂은 샴페인 병을 들고 있는 모습, 승리로 추정되는 남성이 DJ 부스에서 음악을 틀고 있는 장면 등이 담겼다.


정금령은 또 다른 게시물에서 BBC 다큐멘터리에서 버닝썬 사태 취재에 도움을 준 것으로 밝혀진 카라 멤버 故 구하라의 사진을 공유하며 "다큐멘터리의 여파가 너무 강해 아직도 눈물이 난다. 모두가 이 용감한 일들을 기억하길 바란다"라고 적기도 했다.


한편 정금령은 서울과 홍콩을 오가며 브이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명 인플루언서로 2017년에는 서울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J2 '투어 인 서울(潮遊首爾)'을, 2022년에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서울의 변화를 전하는 한국 여행 프로그램 '스타트 어게인(重新出發)'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