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0대 소녀에 "성관계 하자" 귓속말한 남성...소녀 아빠 주먹 한 대 맞고 사망

영국인 아빠가 자기 딸을 성희롱한 러시아 남성을 폭행해 숨지게 했다.

인사이트태국 파타야 경찰 페이스북


영국인 아빠가 자기 딸을 성희롱한 러시아 남성을 폭행해 숨지게 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태국 매체 더 타이거 뉴스(Thaiger)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27일) 새벽 태국 파타야의 한 해변 리조트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리조트에서는 풀빌라 파티가 열렸다. 파티 도중 러시아인 이고르 야실리예프(36)가 술에 취해 한 10대 소녀에게 "성관계를 하고 싶다"고 귓속말을 했다.


인사이트Thaiger


이를 지켜보던 소녀의 아빠인 영국인 남성(34)이 달려와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


이고르는 그 충격으로 쓰러지면서 머리가 땅에 부딪혀 의식을 잃었다. 그는 당시 아내와 함께 파티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파타야 경찰과 의료진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시각은 새벽 3시 16분으로, 경찰은 바닥에 쓰러져 피를 흘리고 있는 이고르를 병원으로 급히 이송했으나 이내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은 소녀의 아빠를 풀빌라에서 멀지 않은 그의 집에서 체포해 구금했다.


인사이트The Pattaya News


소녀의 아빠는 경찰에 "내 주먹이 그 남자를 죽일 줄은 몰랐다. 폭력을 쓴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두 사람은 이날 처음 본 사이다. 말다툼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둘 다 평범하게 술을 마시고 있었다"면서 "주먹으로 한 대 맞은 이고르가 넘어지면서 땅에 강하게 부딪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영국인 남성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으며 그는 타인을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태국에서 영국인 남성이 체포된 후 태국 당국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