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애견 유치원에 보낸 반려견 꿍이가 탁구공처럼 눈알이 빠진 채 돌아왔습니다"

전주의 한 애견 유치원에서 반려견이 직원에게 폭행을 당해 한쪽 눈을 잃었다는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_semipro'


애견 유치원에 보낸 반려견이 직원에게 폭행당해 한쪽 눈을 잃었다는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돼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6일 누리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애견 유치원에 보낸 저희 강아지가 눈 한쪽을 잃은 채 돌아왔다"라고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23일 전주의 한 애견 유치원에 갔던 그의 반려견 꿍이는 이날 오후 8시 50분께 몸을 벌벌 떨며 한쪽 눈이 돌출된 채 집으로 돌아왔다.


그는 "평소 유치원에서 꿍이를 픽업하고 데려다줬는데 사건이 있던 당일 저희 가족이 모두 집에 있었던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와 저희 강아지를 던져두고 갔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_semipro'


그런데 꿍이의 상태를 본 가족들은 충격에 빠졌다. 녀석의 상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A씨는 "꿍이의 동공은 이미 피로 물들어 있었고 탁구공처럼 돌출돼 있었다. 혀를 내민 채 가파르게 내쉬는 숨과 떨리는 몸, 모든 것이 정상이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성을 잃은 저희 가족은 꿍이를 안고 즉시 동물병원으로 달려갔다. 둔기나 압박 또는 동물끼리의 싸움이 원인인 것 같다고 하더라"며 "돌출된 눈을 다시 넣는 시술을 해보자고 하셔서 마취를 하고 시술을 해보았지만, 눈 안쪽에 이미 피가 가득 고여있어 들어가지 않았다. 이미 각막이 파열되고 동공수가 흘러나와 안구적출을 해야 한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_semipro'


A씨 가족은 애견 유치원 대표 B씨에게 연락해 어떻게 된 일인지 물었다.


그러자 B씨는 "한 케이지 안에 6명씩 태우는 픽업 운행 차량 안에서 강아지들끼리 장난을 치다가 웰시코기한테 눈을 물린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B씨에게 애견 유치원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과 픽업 운행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요청했다.


하지만 B씨는 유치원 내부 CCTV 영상은 보내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jang_semipro'


A씨는 24일 오전 9시 30분께 B씨가 제안한 안구 전문 동물병원을 찾았다.


해당 병원은 "이미 각막이 파열돼 시력을 되찾기는 힘들다"며 "눈 상태가 매우 심각해 당장의 수술이나 시술은 어려워 약물을 투여하며 안압이 내려갈 수 있게 한 후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라는 소견을 냈다.


A씨는 "꿍이의 상태가 너무 심각해 해당 병원에 입원을 시키려고 했지만, 24시간 의사 선생님께서 상주해 있지 않아 낮 시간대에만 입원이 가능하다고 해 다른 병원으로 입원을 결정했다"며 "이 동물병원 의사는 물린 자국이 없으며 물리적 힘에 다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가족은 5월 한 달간 꿍이가 유치원을 오고 갔던 시간대에 아파트 CCTV 영상을 일일이 모두 확인했다.


그 결과 사건이 일어난 당일 애견 유치원 직원이 꿍이를 엘리베이터 안에서 주먹으로 강타하는 모습이 찍혀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한 남성이 엘리베이터 안에서 꿍이를 폭행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그는 왼손으로 꿍이를 안은 채 주먹으로 머리를 내리치고, 한 손으로 목덜미를 잡은 채 세차게 흔들기도 했다.


A씨는 "(애견 유치원 대표) B씨에게 CCTV 영상을 본다고 말하니 그제야 꿍이를 학대한 직원이 자백했다"며 "픽업 차량을 탄 꿍이가 겁을 먹어 안 내리려고 하자 (영상 속 직원이) 눈을 주먹으로 강타해 그때 안구가 파열됐고 엘리베이터 안에서 주먹으로 머리를 다시 강타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기억을 되짚어봤을 때 애견 유치원 측의 학대가 의심 가는 상황이 있었다고 했다.


A씨는 "평소 밥도 잘 먹고 활발하던 꿍이가 한 달 정도 저녁 밥을 먹고 구토를 하고 배가 아픈지 계속 몸을 웅크리고 산책도 가지 않으려고 했었다. 가족들은 그때까지만 해도 꿍이가 유치원에서 학대를 당했을 거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꿍이는 동물병원에 입원 중이고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도 바로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상태가 좋아질 때까지 치료를 받고 안구적출 수술을 기다리는 중이다. 이 상태라면 머리나 다른 신체 부위에 이상이 있는지 검사도 해봐야 하는 상황이지만 상태가 많이 안 좋아 마취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사람을 좋아하던 꿍이는 현재 사람을 무서워하게 됐고 주인인 저도 알아보지 못하고 피하는 상황이다. 꿍이는 사경을 헤매는 상태인데 그 유치원은 뻔뻔하게 영업을 이어가는 중이라는 사실에 너무 화가 나고 힘이 든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마지막으로 A씨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법적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렇게 작은 강아지를 주먹으로 내리칠 수 있나", "명백한 동물 학대다.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저 애견 유치원 가봤는데 남자 직원이 차 조수석에 강아지를 던지는 모습을 목격했다", "작년에 갔다가 직원 말투와 행동을 보고 쎄해서 10분 만에 나왔었는데" 등의 목격담을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