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강형욱 해명에 열받아"...보듬컴퍼니 전 직원 무료 변호 선언한 변호사

박훈 변호사가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의 해명에 분노를 표했다.

김다솜 기자
입력 2024.05.26 16:35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인물로 알려진 박훈 변호사가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의 해명에 분노를 표했다.


"직원 감시 용도가 아니었다"는 강형욱 부부의 해명에도 박 변호사는 "열 받는다"며 보듬컴퍼니 전 직원을 무료 변론하겠다고 자청했다.


지난 25일 박훈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CCTV가 감시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강형욱 부부 인터뷰를 보다 열받아 제안한다"며 "무료로 모든 것을 대리하고 어떠한 성공보수금도 받지 않을 테니 강형욱 부부에 고용됐던 분 중 억울한 사람들은 댓글이나 메신저로 연락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YouTube '강형욱의 보듬TV'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다만 박 변호사는 무보수 변론 전제 조건으로 "어떤 거짓도 없어야 하며 저의 살벌한 반대 신문도 견뎌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난 CCTV가 업무 공간을 비추는 것은 인격 말살이라 보는 변호사"라며 "2001년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소송을 통해 CCTV 감시 불법성을 제기한 바 있으나 패소했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박 변호사는 "다른 폭로 사실에 대해서는 서로 간에 입장 차이와 사실 다툼이 있을 수 있다고 보지만, 직원들 업무 공간에 비추는 화면은 도저히 참을 수 없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저런 행위를 하는 작자는 인간도 아니다. 2001년 72개 CCTV를 자그마한 공장에 설치했던 사업장이 떠올라 치가 떨려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박훈 변호사 / 뉴스1


하지만 무료 변론을 언급한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지난 24일 강형욱은 논란 7일 만에 입을 열고 해명했다. 그는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감시 용도가 아니다.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라 언제나 누구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다. 저희 개들도, 훈련사님들의 개도 와있던 곳이기 때문에 CCTV는 꼭 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아내이자 보듬컴퍼니 이사인 수잔 예희 엘더씨는 "CCTV로 감시당했다고 주장한 그 사람은 제가 '의자에 누워 일하지 말라'고 했다고 감시했다는 것 아니냐 하시는데 그건 제가 CCTV 보고 한 말이 아니라 직접 눈으로 보고 지적한 것이다. 외부 업체 미팅이 올 수도 있고 보호자님들이 들어와서 옆방에서 다 보이는 상황에 교육하고 상담하는 곳인데 그러는 건 아니라 느꼈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