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직원에게 '벌레'라고 한 적 없다는 강형욱...보듬 전직원은 '재반박'했다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감시하고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한 가운데, 일부 내용에 대해 전 직원이 재반박했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4.05.25 10:54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감시하고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한 가운데, 일부 내용에 대해 전 직원이 재반박했다. 


지난 224일 강 대표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55분 분량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강 대표는 직원에게 '숨도 쉬지 마라. 네가 숨 쉬는 것도 아깝다. 너는 벌레보다 못하다. 기어서 나가라' 등의 폭언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저는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고 햇다. 


강 대표는 "저는 벌레라는 말을 잘 쓰지 않고, 욕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다"며 그런 말은 제가 쓰는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다만 "훈련하다 보면 되게 사나운 개들이 매우 많다"며 "훈련사님들한테 '조심하세요'라고 할 말들도 '조심해'라고 큰소리쳤던 적은 많았던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제보자 A씨는 이날 오후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욕을 안 했다고 하는데 '정말 강 대표가 한 번도 욕을 안 했냐'라고 물어보면 '한 번도 안 하셨습니다'라고 대답하는 훈련사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A씨는 또 "저는 아주 심한 욕설을 들었다"며 "주변 직원들에게, 견주에게 하는 욕설도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벌레만도 못하다'는 얘기를 안 하셨다고 했는데, 그 얘기를 들은 직원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해서 주변에 그 얘기를 많이 하고 다녔다"고 했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이어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폭언을 들었는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강 대표의 갑질 논란은 지난 1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직원들이 구직 사이트에 남기 회사 후기가 확산하면서 불거졌다. 


보듬컴퍼니 구독플랫폼 평점은 1.7로 전 직원들은 "직원이 강아지보다 못한 취급을 받는 회사다. 대표의 교묘한 가스라이팅으로 재정신으로 다닐 수 없다", "퇴사하고 공황장애, 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다녔다" 등의 평을 남겼다. 


이후 방송 인터뷰와 댓글 등으로 CCTV 및 메신저 감시, 화장실 이용 시간 통제, 무성의한 명절 선물, 반려견 학대, 급여 등에 대한 논란이 잇따라 터져 나왔고, 강형욱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조목조목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