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43초 만에 에르메스 버킨백 60여 개 훔쳐 달아난 복면강도

미국 5성급 호텔 매장에서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 24억 원어치가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foxnews


미국 5성급 호텔 매장에서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 24억 원어치가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팍스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월 19일 플로리다 마이애미 사우스비치에 위치한 호텔 매장에서 발생했다. 


이 호텔에 입점한 에르메스 매장에는 수천만 원대의 고가의 가방들이 진열돼 있었다. 


인사이트foxnews


매장 cctv 영상에는 사건 당일 2시 45분쯤 복면을 쓴 남성 2명이 대형 쓰레기통을 매장 안으로 들어오는 장면이 찍혀있다. 이들은 매장 벽면에 진열돼 있던 핸드백을 순식간에 쓰레기통에 모두 쓸어 담았다. 


이렇게 도난당한 가방은 60여 개로 개당 2만~3만 5000달러(약 2700만~4800만 원) 가량 고가의 제품들이다. 


이들은 43초 만에 총 180만 달러(약 24억 원)어치를 훔치고 각각 다른 차를 타고 도주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절도범이 타고 달아난 자동차 번호판을 추적해 절도범 중 1명인 45세 남성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주황색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으며 열흘 전 발생한 보석점 강도 사건과도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나머지 절도범 1명과 도난당한 가방을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