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부주의로 죽은 걸 감정이입하냐"...수류탄 사고로 사망한 훈련병 조롱한 여초 카페

수류탄 훈련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훈련병 1명이 사망한 가운데, 일부 여초 회원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김다솜 기자
입력 2024.05.22 09:39

인사이트한미 장병들 실전처럼 수류탄 투척 / 뉴스1


육군 제32보병사단에서 수류탄 훈련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훈련병 1명이 사망하고 간부 1명이 다친 가운데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조롱성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께 세종시에 위치한 육군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육군은 훈련병이 수류탄 핀을 뽑은 후 던지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국군대전병원으로 이동하는 구급차량 / 뉴스1


안타까운 사고 소식에 많은 누리꾼은 "훈련병 수류탄 훈련 방식을 바꿔야 한다. 연습용 수류탄 사용하자", "또 반복돼선 안 될 사고", "안타까운 청춘별이 져버렸다", "또 남의 아들 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애도했다.


그러나 일부 여성 전용 커뮤니티에서는 "위험하니까 가짜 수류탄으로 하란다. 우리나라 휴전국가인 거 잊었냐, "왜 감정이입 해주는 건지 모르겠다", "여군이었으면 애도도 안해줬을텐데" 등의 조롱성 반응을 쏟아냈다.


또 다른 이들은 "본인 부주의로 사고난 거 아니냐", "저런 거 훈련하려고 군대 보내는 거 아니였냐", "역사적으로 뭐든 못 지키는 남자는 가장 먼저 죽었고 남자로서 가치도 없다", "모형으로 하면 키즈카페 전쟁놀이반 아니냐" 등의 의견을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경찰과 소방,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수류탄 안전핀을 뽑은 20대 훈련병이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손에 들고 있자 지켜보던 30대 소대장이 달려가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수류탄이 폭발하면서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훈련을 지휘하던 소대장은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훈련 당시 사망한 훈련병과 소대장은 모두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직후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전 군에 지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