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버닝썬' 승리·정준영·최종훈 만행...故 구하라가 밝혀냈다

버닝썬 게이트의 중심에 서있던 승리·정준영·최종훈 등과 경찰의 유착을 밝혀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대한민국과 아시아를 넘어 K-컬쳐가 뻗어 나간 전 세계 곳곳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버닝썬 게이트'.


버닝썬 게이트의 중심에 서있던 승리·정준영·최종훈 등과 경찰의 유착을 밝혀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 알려졌다.


역사에 남을 용기를 낸 인물은 바로 故 구하라였다.


지난 19일 BBC뉴스코리아는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영상에는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 온 힘을 쏟았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해당 사건을 특종 보도한 기자 그리고 지금은 세상을 떠난 故 구하라의 결정적 도움이 있었다는 내용도 담겼다.


승리·정준영·최종훈의 카카오톡 대화방을 최초 보도한 강경윤 기자는 "대화록에서는 크게 성범죄와 경찰 유착, 두 문제가 있었다"라며 "경찰 유착과 관련해 해당 인물이 실존 인물인지, 풀리지 않는 숙제였는데 구하라씨가 해결의 물꼬를 터 줬다"라고 말했다.


강 기자는 "구하라씨가 '기자님, 저 하라예요'라고 연락했다"라며 "돕고 싶다고 했고, 저는 대화록에 등장했던 경찰이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고 얘기했더니 최종훈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봐 줬다"라고 덧붙였다.


YouTube 'BBC News 코리아'


구하라는 최종훈과 연습생 시절부터 친분을 쌓은 사이였다.


강 기자에 따르면 구하라는 최종훈의 입에서, 그들의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근 총경의 이름이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한 인물이었다.


최종훈과 친분이 있었던 구하라는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무언가를 본 적이 있었고, 구하라는 강 기자에게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 게 많다. 기자님이 얘기한 게 맞다"라는 증언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는 "(하라가 최종훈에게) "기자님에게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얘기하라고 설득한 것으로 안다"라며 "동생이 종훈이랑 전화 통화를 스피커폰으로 했을 때 옆에서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를 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덕분에 강 기자는 최종훈과 연락이 닿았고,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인물이 윤규근 총경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 기자는 "구하라씨는 굉장히 용기 있는 여성이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한편 당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총경은 자본시장법 위반 및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가 인정돼 2019년 5월 2심에서 벌금 2천만원과 추징금 319만원을 선고받았다.


그해 9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하며 형이 최종 확정됐다.


윤 총경은 당시 벌금형 확정 후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건은 클럽 버닝썬의 불법행위 수사로 시작됐지만 전혀 다른 별건으로 재판을 받게 됐다"라며 "검찰이 별건 수사를 자행한 것은 제가 조국 전 수석과 함께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기 때문이다. 진실은 언젠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