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김호중, 음주운전 시인 "후회·반성 중...경찰 조사 성실히 받겠다"

'음주 뺑소니' 의혹을 부인하던 가수 김호중이 결국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가수 김호중 / 뉴스1가수 김호중 / 뉴스1


'음주 뺑소니' 의혹을 부인하던 가수 김호중이 결국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19일 밤 김호중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죄송합니다, 김호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김호중은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토로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CCTV 영상 캡처 화면 / SBS '8 뉴스'사고 당시 CCTV 영상 캡처 화면 / SBS '8 뉴스'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며 "끝으로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에 있던 택시를 쳤다. 사고 후 조치 없이 현장을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TV조선 '미스터트롯'TV조선 '미스터트롯'


경찰은 여러 정황 증거를 통해 김호중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매니저에게 경찰 출석을 요구하고 음주 흔적이 사라질 때까지 자취를 감춘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호중이 사고 현장을 떠났다가 17시간 뒤 경찰에 출석한 점, 매니저가 대신 허위 자백을 했던 점,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점, 김호중이 사건 뒤 구리 인근 호텔로 몸을 옮긴 점 등을 수상하게 여기고 있다.


김씨와 매니저,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이 합심해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고 보고 있다.


인사이트생각엔터테인먼트


경찰은 지난 16일 김호중 및 소속사 생각 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들의 구체적 혐의와 행적을 집중 수사 중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김호중의 음주 가능성 소견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