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출근 중 일부러 '한 정거장' 미리 내려 복권 산 여성...20억 당첨됐다

출근 길 미리 내려 복권을 산 여성이 1등에 당첨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출근하던 길, 급작스럽게 복권 구매 욕구가 강해진 어느 중년 여성.


그는 회사 바로 앞 정류장이 아닌 '한 정거장' 미리 내리는 불편을 감수하고 복권방으로 향했다.


그리고 로또복권 다섯 게임(5천원)과 스피또 2000 2만원어치를 구매했다. 이 선택은 그의 인생을 바꿔버렸다.


지난 17일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스피또 2000 1등에 당첨돼 20억원 당첨금의 주인이 된 여성 A씨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동행복권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서울 노원구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했다.


그는 "한 달에 한번 정도 복권을 구매한다"라며 "출근길에 그날따라 복권을 사고 싶어서 항상 내렸던 버스정류장보다 한 정거장 전에 내려 복권 판매점에 들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로또 복권 5천원과 스피또2000 2만원을 구매하고 직장에 출근해서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처음에 10억 당첨금을 봤을 때 너무나도 놀랐고 진짠지 아닌지 확인하다가 세트라는 표시를 봤다"라며 "함께 붙어있던 복권도 긁어봤더니 총 20억 당첨이 된 것을 알았다"라고 전했다.


A씨는 그 순간 세상을 먼저 떠나 하늘나라에 있는 남편의 얼굴을 떠올렸다. 곧장 자녀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함께 기뻐했다고 한다.


그는 복권 당첨금을 두고 "절반은 대출금을 상환하는 데 사용하고 절반은 자녀들과 함께 나눌 생각"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