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군인 4명이서 2박 3일 제주도 에어비앤비 이용했는데 전기세 '36만원' 내랍니다"

제주도에서 에어비앤비를 이용한 군인들이 36만 원 전기세 요금을 청구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제주도에서 2박 3일간 에어비앤비를 이용한 군인들이 호스트에게 전기세 36만 원을 청구받아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도 2박 3일 에어비앤비 숙소 전기세 이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친구 3명과 함께 제주도로 2박 3일 여행을 떠났다고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를 포함한 4명은 모두 20대 초반의 군인이다.


이들은 숙박시설 공유 플랫폼인 '에어비앤비(ABNB)'를 통해 숙소를 예약했다. A씨 설명에 따르면 예약한 숙소는 숙소비와 전기세·가스비를 따로 납부하는 방식이었다.


그렇게 예약한 숙소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여행을 보내고 일상으로 복귀한 A씨는 최근 황당한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뉴스1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는 "어제 호스트로부터 전기·가스비가 정산됐다고 문자가 왔다"며 "전기세가 36만 원이라고 한다"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실제로 A씨가 받은 문자 내용에는 "전에 놀러 오셨던 제주도 OOO숙소 주인이다. 후불제 공과금인 가스, 전기 요금 정산이 완료돼 문자 드린다"며 "2박 3일간 가스비(온수, 난방) 2,707원과 전기세 36만 6,040원 합해서 총 36만 8,747원이다"라고 적혔다.


그러나 A씨는 전기세만 36만 원이 나왔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일행은 따로 코드를 꼽아서 전기를 사용하지도 않았고, 당시 비가 와서 에어컨도 작동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외출 시 소등까지 확실히 했다.


A씨는 "제주도 여행 잘 아시는 분들, 에어비앤비 잘 아시는 분들 원래 이 가격이 맞는 거냐"며 "저 포함 전부 20대 초반의 사회생활도 안 해본 군인들이고 이런 경우가 처음이다. 어떻게 해야 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또 제주도냐", "2박 3일에 어떻게 36만 원이 나오냐", "계량기 확인해야 한다", "3만 6000원도 아니고 뭔가 이상하다", "고객센터에 문의해라", "숙소 명 공개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