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2만명 선도 무너졌다"...2월 출생아 1.9만명 '역대 최저', 인구 52개월째 자연감소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처음으로 1만 명대로 내려앉으며, 전체 인구가 52개월 연속 자연감소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줄어들며 처음으로 1만 명대로 내려앉았다. 반면 고령화로 인해 사망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하면서 전체 인구는 52개월 연속 자연감소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전년 동월 대비 658명(3.3%) 감소한 1만936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981년 월간 통계 작성 이래 2월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치다.


시도별로 부산, 대구 등 12개 시도에서 출생아가 감소했다. 서울, 인천 등 5개 시도에서만 늘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망자 수는 2만9977명으로 전년 동월(2만7358명) 대비 2619명(9.6%) 늘었다. 이는 2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시도별로 전북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모두 사망자가 늘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65세 이상 고령자가 전년 동월 대비 5%가량 증가했으며, 85세 이상도 2.5%가량 늘어난 고령화의 여파"라며 "또한 4년마다 돌아오는 윤년의 영향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사망자의 경우 올해 약 200명대 정도의 수준으로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사망자 수에서 출생아 수를 뺀 인구 자연감소 규모는 1만61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9년 11월부터 52개월 연속으로 자연감소했다. 감소 규모 역시 2월 기준 역대 최대치였다.


인사이트출생아·사망자수 추이 / 통계청 제공


시도별로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 모두 인구가 자연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경북에서 1278명이 줄어 가장 감소 폭이 컸고, 부산(1111명), 서울(1081명), 경남(1030명) 등이 뒤를 이었다.


혼인 건수는 1만6949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896건(5%) 감소했다. 대구·전북 등 3개 시도에서는 증가했으나, 서울·부산 등 14개 시도는 감소했다.


이혼 건수는 7354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8건(1.8%) 늘었다. 시도별로 서울, 부산 등 10개 시도는 증가했고, 인천, 광주 등 7개 시도는 감소했다.


(뉴스1) 전민 기자 · min78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