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결혼 준비 비용 7200만원 적당한 거 맞나요?"...예비 신랑이 공개한 '웨딩 지출표'

결혼을 준비 중인 예비 신랑이 결혼 예상 비용이 적당하냐는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혼을 준비 중인 예비 신랑이 결혼 예상 비용이 적당하냐는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결혼 예상 비용으로 7,200만 원이 적당하냐는 한 남성 직장인의 글이 올라왔다.


외국계 스포츠패션회사 직원인 작성자 A씨는 결혼 준비하면서 비용을 정리하다 7천만 원이 넘어 당황했다면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결혼 예상 비용을) 정리하다 보니 나한테 너무 큰 금액들이다. 여자친구가 스냅 촬영은 꼭 했으면 한다. 이게 맞는 거냐"고 물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A씨는 구체적인 예상 지출 내역도 함께 첨부했다. 그가 공개한 웨딩 지출표를 보면 웨딩홀 2,300만 원, 제주 웨딩 스냅사진(사진, 항공, 숙박 등 포함) 260만 원, 결혼반지 230만 원, 스드메(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 360만 원 등이다.


이 밖에 혼수로는 가전·가구를 포함해 2,300만 원, 신혼여행 1,200만 원의 예산을 잡았다.


그는 결혼식에 총 7,200만 원을 쓰게 될 것 같다면서 "축의금으로 빠지겠지만 걱정된다"고 고민을 전했다.


A씨의 웨딩 지출표를 본 2,100여 명의 직장인이 투표한 결과 10명 중 5명(48%)은 '너무 많이 쓴다'고 답했다. 반면 '이 정도 쓴다'는 의견이 36%, '더 쓴다'는 의견이 16%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은 "서울에서 결혼하는 거면 웨딩홀 비용도 진짜 저렴한 것", "과하진 않은 거 같다. 다 평균 비용인데 뭐가 비싸냐", "결혼 시세를 모르는 듯, 물가 엄청나게 올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7천만 원이면 전세금에 보탤 거 같다", "포기할 수 있는 건 포기해라", "제일 없어져야 할 문화 1순위가 허례허식으로 가득 찬 결혼식 같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최근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결혼한 기혼남녀 1,000명(결혼 5년 차 이하)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결혼 비용 평균은 3억 474만 원이다. 신혼집 마련이 2억 4,176만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를 뺀 결혼 준비 비용은 6,298만 원이었다.